상단여백
HOME 정치
남북, 판문점 연락채널 '개시통화'…대표단 구성 협의 예정
  • 최상연 기자
  • 등록 2018.01.06 10:55 | 승인 2018.01.06 10:56
  • 댓글 0

 

남북, 판문점 연락채널 '개시통화'…대표단 구성 협의 예정

"이르면 오늘 구성 완료"…남북 수석대표에 조명균-리선권 가능성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리선권 가능성<연합뉴스>

 

 

남북은 6일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9일로 예정된 고위급회담의 대표단 구성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오전 9시 30분께 우리측과 북측이 업무 개시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고위급회담 실무협의를 위해 통상 주말에는 운영되지 않는 판문점 연락 채널을 6일에도 정상 가동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부터 북측과 팩스 등을 통한 문서교환 방식으로 고위급회담 대표단 구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르면 오늘 대표단 구성 협의가 완료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5명 체제로 대표단을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북한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수석대표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통일부 당국자는 "수석대표를 장관급으로 할지 등은 북측과 협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와 별도로 이날 오후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장관 주재로 고위급회담에 대비한 전략회의를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2년 만의 남북회담인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개선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최상연 기자  the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인천시 서구 문화재단 출범
[지역]
인천시 서구 문화재단 출범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