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토픽
"빈곤층 아동 10.3% 꿈 없어…이루지 못할 것 같아"월드비전 조사결과…"가정·학교·지역사회 협력 복지서비스 구축해야"
  • 강경주 기자
  • 등록 2017.12.06 17:14 | 승인 2017.12.06 17:32
  • 댓글 0
지난해 '꿈꾸는 아이들 연구결과 보고 포럼' 모습 [월드비전 제공=연합뉴스]

스스로 가난하다고 생각하는 아동·청년 10명 중 1명은 미래에 비관적인 생각을 가진 것으로 설문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월드비전은 동그라미 재단과 함께 전국의 12∼24세 아동·청년 3천74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한국 미래세대 꿈 실태 조사' 결과를 6일 공개했다.

가정의 경제적 수준이 '빈곤하다'고 스스로 평가한 아동·청년의 10.3%는 '현재 꿈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역시 '꿈이 없다'고 답한 일반(7.9%), 고소득층(4.1%) 응답자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빈곤층 아동·청년은 꿈이 없는 이유에 대해 '그냥 꿈을 이루지 못할 것 같다'는 반응이 41.5%로 가장 많았다. '고민해본 적 없다'(26.3%)거나, '체계적 교육을 받지 못했기 때문'(16.5%)이라는 답이 뒤를 이었다.

월드비전 아동미래연구소 김재환 책임연구원은 "경제적 여건에 제한받지 않고 아이들이 꿈을 그려나갈 수 있도록 가정·학교·지역사회 등이 협력해 복지서비스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월드비전은 오는 8일 여의도 한국거래소(KRX) 국제회의장에서 포럼을 열어 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빈곤 아동·청년의 꿈 실현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강경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