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토픽
"맞벌이 부부, 자녀 정신건강도 위협"호주 연구팀…일과 가정 균형에 고용주·정책결정자 역할 강조
  • 강경주 기자
  • 등록 2017.12.06 11:53 | 승인 2017.12.06 11:55
  • 댓글 0
호주국립대 연구팀 동영상 캡처 [사진=연합뉴스]

가족과 함께할 시간을 내지 못하는 일자리는 그 일을 하는 사람들의 자녀들 정신건강도 위협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국립대(ANU) 연구팀은 멜버른에 있는 라 트로브 대학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6일 홈페이지에 이런 결과를 공개하고 일과 가정의 건강한 균형을 증진하기 위해 고용주와 정책결정자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약 2천500쌍의 맞벌이 부부와 그들 자녀를 대상으로 10년간에 걸쳐 이뤄졌다. 자녀들에 대해서는 감정적 증상, 행동문제, 친구들 간 관계, 과잉행동, 부주의 등을 조사했다.

연구결과, 맞벌이 부부 모두 일과 가정 사이 갈등을 겪을 때 자녀들은 가장 위험이 컸으며, 특히 부부가 과중한 업무, 긴 근무시간, 고용불안에 있을 때 자녀들의 정신건강 문제는 가장 자주 발생했다.

맞벌이 10쌍 중 6쌍은 때로 일과 가정의 책임 때문에 힘들어했으며, 7쌍 중 한 쌍은 다른 한쪽이 이들 책임을 잘 소화하지 못하면 성 기능 장애를 경험했다.

주요 연구자인 ANU의 흐엉 딘 박사는 "부모들이 가정과 일터의 책임을 곡예 하듯 어렵게 해낼 때 그들은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으며, 짜증을 내고 불행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딘 박사는 "일터와 가정이 서로 충돌하면 부부 모두와 자녀들 건강에 해가 된다"며 "이는 아빠든 엄마든 어느 한쪽이 매우 힘들거나 융통성 없는 일을 하고 있을 때 나타난다"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가 부모의 일과 생활의 불균형이 자녀 정신건강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보여주는 초기 연구 중 하나라며 이런 사실은 이미 자신의 자녀를 잘 아는 부모, 특히 엄마들에 의해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일과 가정 간 부모의 갈등의 시작과 지속은 자녀에게 더 자기 안으로 빠져들거나 불안감을 느끼게 하는 등 더 심각한 정신건강 문제로 나타난다며 부모 사정이 나아지면 자녀 정신건강도 개선되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밝혔다.

공동 연구자인 라 트로브 대학의 어맨다 쿠클린 박사는 고용자들에게 엄마는 물론 아빠에게도 일터가 가정 친화적이 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쿠클린 박사는 "관리 가능한 시간이나 자율, 유연성, 고용 안정은 직원 건강과 복지뿐만 아니라 그들 자녀의 정신건강을 지킨다"며 "유연한 근무는 통상 엄마들에게 적용되지만, 아빠들 또한 이익이 되고 자녀들에게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학술지 '사회과학과 의학'(Social Science and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강경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