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우측 헤드라인
대미 무역흑자 5년만에 200억달러 아래로 '급감'수출 대비 수입 증가 커…반도체장비·LPG 수입 '쑥'
  • 민은기 기자
  • 등록 2017.12.06 10:26 | 승인 2017.12.06 10:38
  • 댓글 0
현대자동차 수출 선적부두에 자동차 전용선박에 실려 외국으로 수출될 자동차들이 줄지어 서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나라의 올해 대(對) 미국 무역수지 흑자가 2012년 이후 5년 만에 200억달러에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교역 불균형 문제를 거론하며 통상 압박 수위를 높이는 상황을 고려할 때 이 같은 통계는 향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등에서 우리 측의 주요한 반박 논리로 활용될 전망이다.

6일 한국무역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11월 한국의 대미 수출은 633억1천만달러, 수입은 463억2천만달러로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170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대미 무역수지 흑자 217억달러보다 21.6% 감소한 규모다.

이에 올해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012년 151억8천만달러 이후 5년 만에 200억달러에 미치지 못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013년 사상 처음으로 200억달러를 돌파(205억달러)한 뒤 2014년에는 250억달러 고지에 올라섰다. 이어 2015년에는 역대 최고치인 258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232억5천만달러로 주춤했고 올해는 흑자 규모가 더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문병기 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수석연구원은 이처럼 우리나라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감소하고 있는 것에 대해 "올해 대미 수출 증가율은 4.3%에 그친 데 비해 수입은 이보다 훨씬 큰 폭인 18.7%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품목별(이하 1~10월 기준)로 살펴보면 무선통신기기 대미 수출(51억3천만달러)이 해외생산 확대 등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21.8%나 감소했다.

미국 내 완성차 판매 부진 여파에 시달린 자동차부품도 올해 수출 48억6천만달러로 작년보다 15.6% 줄었다.

반면 반도체 제조용 장비(48억9천만달러)와 액화석유가스(LPG, 15억8천만달러)의 수입은 각각 작년 대비 130.6%, 68.8%나 급증했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는 우리나라의 대미 수입 1위 품목이다.

또 농산물(39억달러)과 축산물(23억달러) 수입도 각각 21.2%, 18.4%나 늘었다.

미국 측 통계 기준으로도 올해 1~8월 미국의 대 한국 상품수지 적자는 154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0% 감소했다.

다만 연간 기준 미국의 대 한국 무역적자 규모는 23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양국 무역통계에 차이가 생긴 이유는 통관 시점 등이 다르기 때문이다.

또 수출은 본선인도(FOB)와 목적지 기준, 수입은 운임 및 보험료 포함 인도가격(CIF)과 원산지 기준으로 집계하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의 수치가 다를 수 있다.

민은기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