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결국 국가책임"수보회의 앞서 10초간 묵념…"국민 생명·안전에 대한 국가책임은 무한"
  • 최상민 기자
  • 등록 2017.12.04 16:11 | 승인 2017.12.04 16:13
  • 댓글 0
문 대통령, 낚싯배 희생자를 추모하며(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을 주재하기 앞서 인천 영흥도 낚싯배 전복사고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묵념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낚싯배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낚싯배 충돌 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회의를 시작하기 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아침 회의 때 대통령께서 말씀을 주셨는데, 회의를 시작하기 전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묵념 시간 갖고 회의를 진행할까 한다"고 제안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10초간 묵념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 시한에 처리되지 못해 매우 안타깝고 국민께서 걱정이 크실 것"이라며 "최근 우리 경제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정부는 이를 이어가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새해 예산안도 그에 맞춰져 있다. 국민이 한마음으로 경제 살리기에 힘을 모으는 이때 정치권도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IMF(국제통화기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국제기구는 우리 정부의 재정 운영 기조를 적극 지지하며, 우리 경제 상승세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의 필요성을 한목소리로 권고하고 있다"며 "지난 추경 편성 때에도 야당의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이후 3분기의 높은 성장률에 추경이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 정치권에서 정파적인 관점을 넘어서 우리 경제의 호기를 살려 나가자는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 출범한 정부가 대선 때 국민께 드렸던 공약을 실천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굳은 표정의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자리하고 있다.

최상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