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우측 헤드라인
전병헌 "왜곡된 보도는 언론중재위 제소 검토"자신이 롯데홈쇼핑 칭찬했다는 보도에 "참으로 황당한 왜곡보도"
  • 최상민 기자
  • 등록 2017.11.14 15:02 | 승인 2017.11.14 15:03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4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연루 의혹과 관련해서 "언론에서 너무 지나치게 앞서나가는 보도를 자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운영위원회 참석차 국회를 방문한 전 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무리한 보도에 대해서는 지금부터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검토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롯데홈쇼핑이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을 낸 뒤 국회 상임위에서 이 업체를 칭찬하는 등 롯데홈쇼핑에 대한 태도가 바뀌었다는 한 언론사 보도를 거론하면서 "참으로 황당한 왜곡보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주 전형적인 왜곡보도여서 언론중재위 제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수석은 또 자신이 검찰에 소환될 때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는 다른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는 "들어본 말씀이 없다"고 일축했다.

전 수석은 검찰 소환 시 응할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어제 검찰에서 소환 계획이 없다고 다 밝히지 않았느냐"고 언급했다.

이어 "다시 한 번 전직 두 비서의 일탈에 대해 국민에게 송구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분명하게 강조하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를 한다면 다 밝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