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우측 헤드라인
전병헌 "'논두렁 시계' 상황 재현…유감스러워""일부 보좌진 일탈 송구…檢, 아직 어떤 혐의도 못 찾아"
  • 최상민 기자
  • 등록 2017.11.13 12:20 | 승인 2017.11.13 12:21
  • 댓글 0
전병헌 정무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과 관련한 검찰 조사가 자신을 향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 "과거 논두렁 시계 상황이 재현되는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수석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전당대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롯데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자신의 전직 비서관이 구속된 데 이어 검찰이 자신에 대한 소환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상황에 빗대 이같이 주장했다.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과거 발언이 달라졌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며 "찾아보면 알 것"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자녀들의 기프트 카드 사용 주장에 대해서도 "전혀, 전혀"라고 부정했다.

그는 "맥락을 죽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게 나올 것"이라며 "과거 일부 보좌진의 일탈에 대해 유감스럽고 송구하게 생각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제가 현재 (청와대 정무수석이라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많이 절제하고 있다"면서, 검찰 소환에 응할 거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쓸데없는 질문이죠"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의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청와대 내부 알력설에 대해선 아예 언급조차 하지 않은 채 "오후에 국회에 오니 그때 또 하자"며 자리를 떴다.

최상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