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강동구 제2청사에 장애인일자리카페 오픈
  • 엄정애 기자
  • 등록 2017.11.13 10:43 | 승인 2017.11.13 10:44
  • 댓글 0

강동구가 오는 14일 구청 제2청사 갤러리에 ‘장애인일자리 카페 I got everything(행복플러스가게 4호점)’이 문을 열 예정이다.

카페는 강동구 주민참여예산과 한국장애인개발원의 지원을 통해 조성됐으며, 한국자폐인사랑협회에서 위탁 운영하게 된다.

특히 카페가 자리 잡은 이 장소는 예전 강동경찰서에서 유치장으로 사용됐던 곳으로, 리모델링을 통해 친환경 로컬푸드 무인판매장과 카페, 주민들의 작품이 전시되는 갤러리가 조성되면서 주민들이 삼삼오오 모여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장으로 탈바꿈했다.

이러한 지역 커뮤니티 공간에서 영업을 하게 된 카페 ‘I got everything’은 세련된 인테리어와 합리적인 가격, 질 높은 커피로 구청을 찾는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카페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강동구 장애인직업학교에서 바리스타 전문가 과정과 안전관리 및 서비스실무 과정을 수료한 4명의 장애인 바리스타가 향긋하고 맛 좋은 커피를 대접할 예정이다.

장애인 바리스타들은 카페를 직접 운영하면서 그동안 자신들이 배운 기술을 충분히 활용하고, 주민들과 직접 소통하며 지역 공동체의 일원으로 소속감을 갖게 될 것이다.

또한 카페 옆에는 강동구에서 운영되고 있는 12개의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생산한 중증장애인생산품을 전시․판매하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장애인생산품의 판로 개척과 장애인에 대한 주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함이다.

엄정애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