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양천구, 신월IC 그린빗물인프라 조성빗물여과로 토양오염 억제
  • 김대현 기자
  • 등록 2017.11.13 10:42 | 승인 2017.11.13 10:42
  • 댓글 0

 

양천구는 10일 신월IC 남측 녹지대 2개소에 자연적인 물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는 ‘그린빗물인프라 조성사업’을 준공하였다.

구는 급속한 도시화로 미기후의 조절이 어려운 도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활용가치가 낮았던 신월IC 녹지대를 활용하였다.

기존의 신월IC 녹지대는 경인고속도로와 남부순환로의 오염된 빗물이 IC녹지대로 그대로 유입되어 토양을 오염시켰다. 또한 빗물이 콘크리트 도랑을 따라 배수관로를 통해 바로 배출되는 구조이기 때문에 빗물활용이 어려웠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구는 서울시로부터 그린빗물인프라 사업예산 4억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시행하였다.

신월IC 녹지대에 생태저습지, 생태계류, 자갈수로, 우수저류시설 등을 설치하여 도시강우 유출수를 지하로 침투하게 하는 등 도시의 생태기능을 회복하는 사업을 추진한 것이다.

우기 시 도로에서 발생하는 빗물 유출수는 생태계류 및 자갈수로를 통해 충분한 여과과정을 거쳐 토양오염을 막는다. 또한 한꺼번에 많은 비가 내려도 빗물침투시설을 통해 빗물을 충분히 머금고 있다가 땅속으로 자연적으로 스며들도록 조성되었다.

특히, 우수저류시설에 모인 빗물을 재사용하는 분수는 가로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하였다. 또한 다양한 수목과 꽃, 풀들로 건강한 녹지대를 조성하여, 양천구의 진입관문인 신월IC 이용자들에게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한다.

김대현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