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38노스 “北 추가도발? SLBM 시험 징후 없어”
  • 김정권 기자
  • 등록 2017.10.12 11:40 | 승인 2017.10.12 11:44
  • 댓글 0

북한의 추가 군사도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해상 발사 시험이 임박하지 않았음을 내비치는 사진이 포착됐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8노스는 지난달 21일 촬영한 신포조선소의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 지난 8월 7일 위성사진에서 포착됐던 신포급 잠수함을 덮고 있던 그물망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해석했다.

일반적으로 이런 위장은 잠수함의 새로운 활동 정황을 감추기 위한 의도로 관측된다.

38노스는 그물망을 걷어냈다는 것은 어떤 작업이 마무리됐다는 의미일 수 있다며 북한이 어떤 작업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38노스는 북한이 지난 7월 30일 신포조선소에서 미사일 '콜드런치'(cold-launch·냉발사) 체계를 점검하기 위한 사출시험을 진행한 데다 8월 7일 위성사진에선 신포급 잠수함이 위장망에 덮여 있었다며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SLBM 발사 시험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이번 위성사진 판독에선 신포급 잠수함과 SLBM 발사 시험에서 발사대로 쓰일 수 있는 바지선이 지난달 관측됐던 장소와 같은 곳에 그대로 정박해 있는 것이 확인됐다. 항만 입구에는 선박 계류용 부표가 여전히 설치됐다.

또한 잠수함과 바지선 인근 정박장에서 눈에 띄는 움직임이 포착되지 않았으며 흔히 발견되는 지원선박도 보이지 않았다.

다만 부품 조립 장소에서 계속 부속품의 움직임이 확인된다는 점에서 선박 건조 프로그램이 진행 중인 것으로 관측된다.

38노스는 미사일 발사대 인근 해상에서 중량 바지선 크레인 두대가 작업 중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해수면 아래서 모함(母艦)이나 소형 잠수함 건설이 진행 중인 것으로 추정했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신포조선소 위성사진.

 

김정권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