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우측 헤드라인
국방망 해킹 방지책 추진이철희 의원 기밀유출 지적에 따른 후속조치
  • 최상민 기자
  • 등록 2017.10.12 10:17 | 승인 2017.10.12 10:19
  • 댓글 0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해 발생한 국방망 해킹 사고에 대해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는 12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어제 '국방망 해킹 사고'와 관련, 국방개혁과 연계해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번 조치는 표범 같은 군대를 육성하기 위한 국방개혁의 국민적 소명을 추진해야 하는 새 정부의 막중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망 해킹 사고는 작년 9월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으로 국방망의 군사기밀이 유출된 사건을 가리킨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철희 의원은 이 사고로 한반도 유사시를 가정한 '작전계획 5015'와 '작전계획 5027' 등도 유출됐다고 최근 지적했다.

국방부는 송 장관의 지시에 대해 "지난 정부에서 발생한 심각한 국방망 해킹 사고에도 불구하고 제반 조치가 국민적 기대 수준에 미치지 못해 국민적 불신과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는 엄중한 상황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은 기존 조치의 성과와 한계를 면밀히 재검토해 유출된 군사기밀에 대한 수정·보완은 물론, 종합적인 사이버 방호 대책 보강 등을 통해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 사이버 안보 대응 능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보안에 대한 엄정한 신상필벌 등 군 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도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망 해킹 사고 [연합뉴스TV 제공]

최상민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