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 정상 “北 도발은 몰락의 길… 실효적 제재”
  • 조창훈 기자
  • 등록 2017.09.17 15:09 | 승인 2017.09.17 15:10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 국제사회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등 단합되고 확고한 입장을 보였음에도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한 데 대해 엄중히 규탄했다.

양 정상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화하고 이를 토대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정권이 도발할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게 돼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도록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압박을 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관련 협력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려면 우리 자체적인 억지·방위 능력과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며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무기 보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사의 표하고 관련 협력을 더 긴밀히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강화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나 북한 핵·미사일 도발 위협에 대응하고 한미동맹을 더 강화하기 위한 제반 방안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5번째로, 지난 4일 한미 미사일 지침의 미사일 탄두 중량 제한을 해제하기로 전격 합의한 지 13일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이날 통화는 오전 11시부터 25분간 진행됐다.

<사진=연합뉴스>

조창훈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