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펀드 판매잔고 '사상 최대' 수준…증권사 70% 판매
  • 황숙희 기자
  • 등록 2017.08.10 17:28 | 승인 2017.08.10 17:30
  • 댓글 0

국내 금융권에서 판매하는 펀드 잔고가 500조원에 다가서며 '사상 최대' 수준으로 불어났다. 이 중 증권사에서 판매된 펀드 규모가 320조원을 넘어서 비중이 70%에 달했다.

1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공모와 사모를 합친 전체 펀드 판매 잔고는 6월 말 현재 459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펀드 잔고는 5월 말 471조9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서 일부 환매로 소폭 줄어들었다.

금융권별로 증권사의 펀드 판매 잔고가 4월에 사상 처음으로 320조원 선을 돌파하고선 3개월째 320조원대를 유지했다. 증권사 펀드 판매 잔고는 4월 말 331조7천억원, 5월 말 332조원, 6월 말 321조1천억원 등이다.

반면 은행의 펀드 판매 잔고는 올해 1월 말 100조원에서 2월 말 99조원 수준으로 줄어들고선 6월 말 현재 99조4천700억원이었다.

이에 따라 증권사와 은행권 간 펀드판매 잔고 격차는 5월 말 233조2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서 6월 말 221조6천억원으로 다소 좁혀졌다.

증권사가 전체 펀드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05년 2월 71.8% 이후 12년여 만인 지난 4월 말 70%를 돌파하고선 6월 말 69.9%를 나타냈다.

반면 은행권의 펀드 판매 비중은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해서 낮아져 6월 말 21.6%에 그쳤다.

국내 금융시장에서 펀드 판매 주도권은 과거 투자신탁회사에서 증권사(금융투자회사)에 있었다.

그러나 2000년대 들어 은행권이 본격적으로 펀드 판매에 열을 올리면서 펀드 시장을 장악하는 듯했으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불어닥쳐 불완전판매 우려 속에 환매 사태가 일어나자 주도권이 증권사로 넘어왔다.

권역별 펀드판매 잔액을 보면 2008년 6월 말 증권사 174조원, 은행 150억원으로 24조원가량 차이가 났다. 그해 10월 말 기준 증권사(153조원)와 은행(138조원) 간 판매 잔액 격차는 15조원에 불과했다.

금융회사별 펀드 판매 잔고는 한국투자증권이 53조9천790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신한금융투자 37조4천300억원, 미래에셋대우 37조4천250억원, 국민은행 19조990억원, NH투자증권 17조5천650억원 등의 순이었다.

주식형 펀드 판매액만 놓고 보면 미래에셋대우가 6조4천530억원으로 가장 많고 국민은행 6조3천750억원, 한국투자증권 6조1천420억원, 신한은행 3조900억원, 우리은행 2조3천910억원, KEB하나은행 2조8천330억원 등 순으로 주로 은행들의 판매고가 높다. 주식형 펀드는 안정적인 채권형 펀드 등 다른 유형보다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높은 상품으로 꼽힌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자본시장실장은 "점차 비대면 판매 방식이 활성화하면서 지점 등 오프라인 채널의 인기가 식을 것"이라며 "증권사들이 금융상품 이해도가 높으면서 온라인으로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펀드 판매에서 더 우위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황숙희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