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인천
강화도 마니산 일대 관광지 개발사업 탄력…2020년 완공
  • 조희동 기자
  • 등록 2017.08.10 15:47 | 승인 2017.08.10 15:48
  • 댓글 0

강화군이 벌이는 강화도 마니산 개발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10일 강화군에 따르면 군이 인천시에 변경 신청한 마니산 관광지 지정 및 조성계획이 이달 7일 승인·고시됐다.

이 계획에 따르면 관광지를 조성할 면적은 기존 46만3천392㎡에서 48만6천㎡로 2만2천608㎡ 늘어나고, 사업 기간이 2019년에서 2020년까지로 연장됐다.

국·시비 등 73억원을 들여 마니산 일대에 조성할 '한겨레 얼 체험공원' 규모가 늘어나면서다.

단군을 테마로 한 이 공원은 참성단 주변 하늘 전망대, 안전 데크 시설, 참성단 조형물을 설치한 개천(開天)마당, 놀이시설을 갖춘 단군놀이터, 야외 공연장 등을 갖춘다.

마니산에는 주차장과 매표소 등 공공시설 8만8천㎡, 숙박시설 1만8천457㎡, 청소년수련장과 수변공원을 비롯한 휴양·문화시설 4천620㎡도 함께 들어설 계획이다.

원래 강화도 마니산 일대 148만㎡는 관광지로 지정됐으나, 이 가운데 101만㎡ 규모가 올해 4월 관광지 지정이 취소됐다.

관광진흥법 제56조에 따르면 관광지 지정 고시일로부터 2년 이내에 조성계획 승인 신청이 없는 지역은 지정 효력을 잃게 돼 있다.

강화군은 개발이 불가능한 보전녹지 지역이나 관광지 조성이 필요하지 않은 부지를 모두 빼고 변경된 관광지 조성계획을 올해 다시 신청했다.

강화군 관계자는 "새로운 조성계획에 따라 2020년까지 마니산 일대 개발사업을 마무리해 관광객을 유입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동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