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전세계 수질 전문가들, 서울에 모여 물관리 방안 논의16∼17일 서울시립대서 국제콘퍼런스
  • 엄정애 기자
  • 등록 2017.08.10 15:30 | 승인 2017.08.10 15:32
  • 댓글 0

전 세계 물 전문가들이 서울에 모여 기후·환경 변화에 따른 물 관리 방안을 논의한다.

서울시와 서울시립대는 이달 16∼17일 시립대 자연과학관에서 '제13차 지속가능한 물 환경을 위한 국제 물 콘퍼런스'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지속가능한 물 환경'을 주제로 한 이번 콘퍼런스에는 미국, 호주, 중국, 일본 등에서 활동하는 국제적인 수질 전문가 19명이 참석한다.

존 래드클리프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원 명예 임원, 펜 치 치앙 대만환경정책자문위원회 위원장 등이 국내 전문가들과 함께 물 환경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한다.

콘퍼런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엄정애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