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경기
경기연정 모니터링·평가단 활동 돌입
  • 한연수 기자
  • 등록 2017.08.09 16:37 | 승인 2017.08.09 16:38
  • 댓글 0

도민, 전문가, 도의원, 공무원 등 총 120명으로 구성
연정 및 사업 추진 과정과 결과 모니터링

 
경기도가 9일부터 경기도 연정 및 288개 연정사업의 추진 과정과 결과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경기연정 모니터링·평가단’의 활동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경기연구원에 따르면 평가단은 288개 연정사업을 그룹별 4개 분과로 나눠 사업계획서 검토, 현장방문, 담당공무원 면담 등을 거친 뒤 올해 10월과 내년 2월, 2회에 거쳐 평가결과를 도출하게 된다.

일반도민과 시민단체를 대표하는 도민그룹 60명, 교수?학자 등을 대표하는 전문가 그룹 20명, 도의원으로 구성된 도의회그룹 20명, 공무원 20명 등 총 120명으로 구성됐으며, 각 그룹은 4개 분과로 나눠 288개 사업을 각각 모니터링·평가한다.

경기연구원은 평가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7월 인터넷 공모를 통해 일반도민을 선발했다. 시민단체, 도의원, 전문가는 연정에 참여하고 있는 도지사 및 정당대표(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국민연합)로부터, 공무원은 도 각 실·국장의 추천을 각각 받아 구성했다.

평가단의 중간평가는 오는 11월, 최종평가는 내년 3월 경기연구원을 통해 발표된다.
허승범 경기도 기획담당관은 “이번 평가에 대해 연정 당사자 모두가 큰 관심을 갖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독립성과 객관성에 초점을 맞췄다”면서 “평가단의 활동 지원, 평가위원이 요구하는 추가 자료와 질문 응답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내실 있는 평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연수 기자  yswh5491@naver.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