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우측 헤드라인
文대통령, 신임 軍수뇌부 신고받아…삼정검에 수치 달아줘
  • 김정권 기자
  • 등록 2017.08.09 10:44 | 승인 2017.08.09 10:45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8일 합참의장에 정경두 현 공군참모총장(왼쪽부터), 육군참모총장에 김용우 현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공군참모총장에 이왕근 현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연합사부사령관에 김병주 현 3군단장을 내정했다. 또 1군사령관에 박종진 현 3군사령부 부사령관, 3군사령관에 김운용 현 2군단장, 2작전사령관에 박한기 현 8군단장을 각각 진급 및 보직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신임 군 수뇌부들로부터 진급 및 보직신고를 받았다.

이날 신고식 참석자는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 이왕근 공군 참모총장, 김병주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박종진 제1야전군 사령관, 박한기 제2작전사령관, 김운용 제3야전군 사령관 등 대장 6명이다.

군 서열 1위인 정경두 합동참모의장(합참의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자여서 이날 신고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진급 및 보직신고를 받고 이들이 준장 진급 때 받은 삼정검에 수치를 달아줬다.

수치는 유공자나 유공단체에 포상할 때 주는 끈이나 깃발로 보직자의 계급과 이름, 수여날짜, 수여자인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김정권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