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방송
[AG현장] ‘부성애+가족’ 코믹하고 경쾌하게 그려낸 ‘죽어야 사는 남자’
  • 홍미경 기자
  • 등록 2017.07.17 18:05 | 승인 2017.07.17 18:11
  • 댓글 0

 

올 여름 안방극장에 경쾌하고 유쾌한 코믹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가 온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마포 상암 MBC 골든 마우스 홀에서 열린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차별화 포인트를 들어봤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의 한 작은 왕국으로 건너가 백작이 된 남자(최민수 분)가 딸과 사위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딸로 추정되는 이지영A(강예원 분)-이지영B(이소연 분)라는 구도가 벌써부터 흥미롭다. 강호림 역의 신성록 역시 연기 변신을 꾀해 멍뭉미 가득한 사위 역할을 그리며 유쾌함을 더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고동선 PD는 “이 더운 여름이 시청자들과 시원하게 즐겨 보려고 만들었다”라며 “그러나 가족과 인간에 대한 테마는 놓치지 않고 추구해나가려 한다”고 소개했다.

최민수를 비롯해 신성록, 강예원, 이소연 등 어벤져스급 배우들은 기존 이미지와 다른 캐릭터로 변신에 나선다. 

이에 대해 고 PD는 “배우들에게 기대하는 바는 그 배우들의 다른 능력들을 알고 있기에 새로운 시도를 해보게 하고 싶었다. 그로 인해 신선함을 불어 넣고 싶었다. 그 중심에 최민수가 있다”고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연출을 하면서 평생 최민수 형님이랑 같이 일해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인연이 닿아서 하게 됐다. 행운이다.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씨 모두 캐릭터에 몰입하고 있다. 몹시 즐겁게 기대를 갖고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은 최민수는 “이번 작품은 고동선 감독님과 같이 크루즈 여행을 하는 기분이다. 매일 만나서 같이 크루즈 여행을 하는 거 같다”라며 “순간순간이 재밌고 기대가 된다. 고개를 끄덕이는 것보다 무릎을 탁 치게 되는 작품이 될 거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만수르 백작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에 대해 고동선 PD는 설명을 덧붙였다. 고 PD는 “자신에게 때로 조국은 자랑스럽지 만은 않은, 잊고 싶은 존재가 될 수 있다. 만수르 백작도 조국에 대한 생각을 부정하고 살고 있는 인물이다”라며 “한국에 돌아와 원치 않았던 딸과 가족,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그러면서 잊고 있던 소중한 것에 대한 가치를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최민수와 브로맨스 케미를 선사할 신성록은 전작에서 보여준 악역 이미지 대신 철부지 연하 남편으로 변신한다. 신성록은 “(전작 때문에)무거운 이미지로 봐주시는데 굉장히 가벼운 사람이다”리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평소의 모습을 이번 드라마에서 가감 없이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포장하기보다는 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거기 때문에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다”고 덧붙였다.

신성록과 부부 호흡을 맞추는 강예원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의 가장 큰 목표인 주부이자 드라마 작가 지망생 이지영A 역을 맡아 평범한 아줌마로 변신을 했다. 

강예원은 “그냥 열심히 사는, 한 명의 이지영을 연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제 스스로도 이지영과 닮은 부분이 있어서 설정을 두고 연기한 건 없고 자연스럽게 한 신 한 신 찍으면서 녹아들었다”고 말했다.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버리고 시크한 커리어 우먼으로 변신하는 이소연은 “처음엔 헤매기도 했다. PD님이 많이 잡아줬고, 디테일한 부분으로 연출로 보완해줬다. 캐릭터 변화가 있다 보니 여성스러운 부분을 많이 뺐으면 좋겠다고 해서 머리를 과감하게 잘랐다”라며 “초반에는 고민도 많이 하고, 또 존경하는 선배, 배우들과 하다 보니 부담감도 있어서 살이 3주 만에 4kg이 빠졌다. 지금은 재밌게 잘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19일 첫 방송.

홍미경 기자  mkhong77@gmail.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