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수능 '절대평가' 개편 속도…교육부 전담팀 신설
  • 박수정 기자
  • 등록 2017.07.17 16:07 | 승인 2017.07.17 16:08
  • 댓글 0

교육부는 '대입 단순화 및 수능개편 추진 태스크포스(T/F)팀'을 신설하고 새 정부 대입정책에 관한 현장 소통을 본격적으로 늘린다고 17일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대입 전형을 학교생활기록부 전형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전형 위주로 단순화하고,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다음 달까지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는 이에 따라 8월 31일까지 TF팀을 운영하면서 학생·학부모와 고등학교·대학교 관계자 등 여러 교육 관계자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고 합리적인 개편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TF는 5명 규모로, 기존에 대학 입시를 담당했던 대입제도과 산하에 꾸려진다.

앞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도입안 등이 학교 현장의 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교육 관계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수차례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새 정부의 대입정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므로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정 기자  asiaglobe@theasiaglobe.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