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공연
6천 관객과 함께한 아스트로... 무한 매력 빛났다
  • 홍미경 기자
  • 등록 2017.07.17 12:17 | 승인 2017.07.17 12:21
  • 댓글 0

그룹 아스트로가 국내 첫 단독 콘서트를 무사히 끝내면서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지난 15, 16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더퍼스트 아스트로드 투 서울(The 1st ASTROAD to Seoul)’을 개최한 아스트로 리더 진진은 “함께 해줘서 감사하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아스트로가 되겠다”고 말하며 벅찬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차은우와 엠제이는 “아무도 다치지 않고 끝나서 행복하고 이번 여정의 플래너로서 첫 시작이 잘 마무리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라고 첫 단독 콘서트를 끝낸 소감을 밝혔다.

또 멤버 산하는 “아스트로드의 첫 여정이었는데 처음을 잘 마무리해서 기분이 좋고 앞으로 남은 여정들도 잘 해나가겠다”라고 전했으며 라키, 문빈은 “아로하 덕분에 이 시간이 가능했다. 저희가 더욱 행복하게 해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약 6천여 명의 관객들이 올림픽홀을 꽉 채웠으며 아스트로 멤버들과 하나 돼 무대를 뜨겁에 달궜다. 

특히 이날 콘서트는 아스트로가 지나온 1년 6개월 간의 여정을 담았다는 뜻의 ‘아스트로드’라는 타이틀 답게 그동안 발매한 앨범의 수록곡들을 스페셜하게 편곡하여 선보였다.
 
먼저 데뷔곡 ‘숨바꼭질’로 활기차게 포문을 연 아스트로는 4계절 앨범의 수록곡 ‘Lonely’, ‘물들어’, ‘불꽃놀이’를 노래하며 아스트로드의 첫 여정을 시작했다. 

이어 차은우의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과 호소력 짙은 보컬라인이 더해진 아스트로표 발라드 ‘풋사랑’은 물론 래퍼라인 진진, 라키의 랩과 웅장한 밴드 사운드가 돋보였던 ‘내 멋대로’까지 약 22곡을 열창하며 관객들과 호흡했다.
 
평소 보여준 청량한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남성미 넘치는 반전매력을 펼치기도 했다. 화려한 금장 장식의 블랙수트를 입고 등장한 아스트로는 ‘에브리미닛’, ‘다 거짓말’, ‘너라서’ 등의 무대로 현장의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특히 문빈은 ‘내 멋대로’ 무대 마지막 깜짝 뒤태 공개로 현장의 팬들을 열광케 만들기도 했다.
 
아스트로는 이처럼 약 150분간 화려한 퍼포먼스부터 발라드, 팬들과 호흡하는 여러 무대들로 아스트로만의 다양한 색깔의 매력을 아낌 없이 발산하며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데뷔 1년 6개월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끝마친 아스트로. 앞으로 또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그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서울 콘서트에 이어 아스트로는 오는 8월 일본 오사카와 도쿄에서 제프 투어를 진행한다.

홍미경 기자  mkhong77@gmail.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