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Photo
[AG이슈] 송중기-송혜교, 연이어 열애설 터지는 까닭은?
  • 홍미경 기자
  • 등록 2017.06.19 11:09 | 승인 2017.06.19 11:13
  • 댓글 0

‘태양의 후예’ 송송커플 송중기와 송혜교의 열애설이 또 터졌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두 배우의 소속사 측은 모두 강경하게 부인했다.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개인 일정이라 확인 불가”라는 메시지를 보낸 뒤 “알아보니 영화 ‘군함도’ 홍보 전 친구들과 함께 발리로 여행을 다녀온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송혜교의 소속사 UAA 측도 “발리에 간 것은 맞다. 송중기와 동행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중국발 언론을 통해 알려진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렇다. 
  
시나닷컴 등 중국 언론은 최근 두 사람이 시간차를 두고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했고, 두 사람에 대한 목격담이 SNS에 확산되고 있다는 내용이다. 
  
먼저 제보에 따르면 송혜교가 발리에 먼저 도착했고 뒤 이어 발리에 온 송중기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심지어 매니저, 친구들과 함께 묵었다는 숙소까지 거론하며 제보의 신빙성을 더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에서 송중기와 송혜교가 함께 쇼핑하고 식사하는 모습을 봤다는 제보가 SNS를 통해 잇따라 올라오면서 열애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블러썸 엔터테인먼트/송중기, UAA/송혜교) 측은 똑같이 입 모아 “동료 사이”일 뿐이라며 “드라마 종영 후 휴가차 함께 식사를 했다”고 열애설을 강경하게 부인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각각 영화 촬영을 위해 바쁜 스케줄을 보내며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리고 두 번 째 열애설이 터진 것.
    
송중기-송혜교 두 사람의 열애설이 두 번이나 불거진 데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효과가 여전히 뜨겁다는 의미다. 국내 드라마가 오랫동안 사랑을 받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그로 인해 현재 얼어붙은 중국과의 관계가 보다 개선된다면 더욱 좋을 일이다.
  
하지만 열애는, 사랑이라는 감정은 매우 개인적인 일이다. 혼기가 꽉 찬 선남선녀가 사랑에 빠진 것은 박수 받아 마땅하다. 두 번이나 아니땐 굴뚝에서 연기가 난다고 요란을 떠는 모양새는 왠지 씁쓸하기만 하다.

홍미경 기자  mkhong77@gmail.com

<저작권자 © 아시아글로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아시아타임즈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